SF 사랑방
* 욕설, 비방, 광고,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.

잘못건 전화

페이지 정보

산울림

본문

잘못 건 전화..

지금은 아니지만...
그때는 딸 하나를 둔 평범한 아빠였다.

시작은
우연한 실수에서 비롯됐다.
친구에게 건다는 게 그만 엉뚱한 번호를 눌렀다.
어쩌면 운명이었는지도 모르겠다.

“여보세요”

“아빠~?”

아마도 내 딸 현정이와 비슷한 또래로 초등학교 저학년 쯤 되는 여자아이 목소리였다.

“넌 아빠 번호도 모르니? 저장이라도 하지 !”

괜히 내 딸 같아서 핀잔을 준 건데...

“아빠 바보... 나 눈 안 보이잖아!”

순간 당황했다.

‘아! 장애있는 아이구나’

“엄만 요 앞 슈퍼가서 대신 받은 거야. 아빠 언제 올거야?”

너무 반기는 말투에 잘못 걸렸다고 말하기가 미안해서...

"아빠가 요즘 바빠서 그래”

대충 얼버무리고 끊으려 했다.

“그래도 며칠씩 안 들어오면 어떡해? 엄마는 베개싸움 안 해 준단 말야.”

“미안~ 아빠가 바빠서 그래! 일 마치면 들어갈게”

“알았어 그럼 오늘은 꼭 와 끊어~”

막상 전화를 끊고 나니 걱정됐다.

애가 실망할까봐 그랬지만 결과적으론 거짓말한 거니까,

큰 잘못이라도 한 것 처럼 온종일 마음이 뒤숭숭했다.

그날 저녁, 전화가 울린다. 아까 잘못 걸었던 그 번호...

왠지 받기 싫었지만 떨리는 손으로 받았다.

“여~~ 여보세요?”

침묵이 흐른다.

“여보세요”

다시 말을 하니 왠 낯선 여자가...

“죄~ 죄송합니다. 아이가 아빠한테서 전화가 왔대서요”

“아~ 네... 낮에 제가 전화를 잘못 걸었는데 아이가 오해한 거 같아요.”

“혹시 제 딸한테 아빠라고 하셨나요? 아까부터 아빠 오늘 온다며 기다리고 있어서요”

“죄송합니다 엉겁결에...”

“아니에요. 사실 애 아빠가 한달 전에 교통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셧어요.

우리 딸이 날 때부터 눈이 안 보여서 아빠가 더 곁에서 보살피다보니 아빠에 대한 정이 유별나네요”

“아~ 네! 괜히 제가~...”

“혹시, 실례가 안 된다면 제 딸한테 아빠 바빠서 오늘도 못 가니 기다리지 말라고 말씀 좀 해주실 수 있나요?“

“그냥 그렇게만 하면 될까요?”

“네 부탁 좀 드릴게요.잠도 안 자고 기다리는 게 안쓰러워서요. 죄송합니다.

참 애 이름은 '지연'이에요. 유지연! 5분 뒤에 전화 부탁드릴게요“

왠지 모를 책임감까지 느껴졌다. 5분 뒤에 전화를 걸자 아이가 받는다.

“여보세요.”

“어 아빠야~ 지연아! 뭐해?”

“아빠 왜 안와? 아까부터 기다리는데”

“응~ 아빠가 일이 생겨서 오늘도 가기 힘들 거 같아”

“아이~ 얼마나 더 기다려? 아빤 나보다 일이 그렇게 좋아?”

아이가 갑자기 우는데...

엉겁곁에...

“미안 두 밤만 자고 갈게”

당황해서 또 거짓말을 해 버렸다.

“진짜지? 꼭이다! 두 밤자면 꼭 와야 해! 헤헤~”

잠시 뒤에 아이 엄마에게서 다시 전화가 왔는데 너무 고맙단다.

아이한테 무작정 못 간다고 할 수 없어 이틀 뒤에나 간다고 했다니까

알아서 할테니 걱정 말라며 안심시켜 줬다.

그리고 이틀 뒤, 이젠 낯설지 않은 그 번호로 전화가 왔다.

“아빠!”

울먹이는 지연이 목소리

“아빠! 엄마가 아빠 죽었대. 엄마가 아빠 이제 다시 못 온대... 아니지?

이렇게 전화도 되는데 아빠 빨리 와 엄마 미워 거짓말이나 하고... 혹시 엄마랑 싸운 거야?

그래서 안 오는 거야? 그래도 지연이는 보러 와야지 아빠 사랑해 얼른 와~”

가슴이 먹먹하고 울컥해서 아무 말도 못한 채 한참을 있을 수밖에 없었다.

“지연아 엄마 좀 바꿔 줄래?”

전화를 받아 든 지연이 엄마는

미안하다며 애가 하도 막무가내라 사실대로 말하고,

전화걸지 말랬는데도 저런단다.

그말에... 딸 둔 아빠로써

마음이 너무 안 좋아서 제안을 했다.

“저기~~ 어머니! 제가 지연이 좀 더 클 때까지 이렇게 통화라도 하면 안 될까요?”

“네? 그럼 안 되죠. 언제까지 속일 수도 없고요”

“지연이 몇 살인가요?”

“이제 초등학교 1학년이에요”

“아~ 네 저도 딸이 하나 있는데 3학년 이거든요.

1학년이면 아직 어리고 장애까지 있어서 충격이 더 클 수도 있을테니까 제가 1년 쯤이라도 통화하고 사실대로 얘기하면 안 될까요?“

“네? 그게 쉬운 게 아닐텐데”

“제 딸 보니까 1학년 2학년 3학년 한 해 한 해가 다르더라고요. 좀 더 크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거 같아요“

오히려 내가 지연이 엄마한테 더 부탁을 했다.

그땐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지연이에게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.

그리고 그 뒤부터 자주는 아니지만

보름에 한번쯤 지연이와 통화를 했다.

“아빠 외국 어디에 있어?”

“사우디아라비아”

“거기서 뭐하는데?”

“어~ 빌딩짓는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지”

“아~ 거긴 어떻게 생겼어?”

어릴 적 아버지께서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노동자로 몇해 다녀오신 적이 있어서

그때 들은 기억들을 하나둘 떠올려 지연이한테 말해줬다.

그렇게 한 게

1년이 되고 2년이 되고...

내 딸 현정이 선물살 때

지연이 것도 꼭 챙겨서 택배로 보냈고...

그렇게 지연이의 가짜 아빠 노릇을

전화로 이어나갔다.

“당신 어린애랑 요즘 원조교제 같은 거 하는 거 아냐?”

한때 아내에게 이런 오해를 받을 만큼 자주 통화도 했다.

현정이는 커 가면서...

“아빠 과자 사와, 아이스크림 피자~ 아빠 용돈 좀~~”

늘 그런 식인데

지연이는...

“아빠 하늘은 동그라미야 네모야?

돼지는 얼마나 뚱뚱해?

기차는 얼마나 길어?”

등등...

사물의 모양에 대한 질문이 대부분이었다.

그럴 때면 안쓰러워 더 자상하게 설명하곤 했지만 가끔 잘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.

3년쯤 지난 어느날,

지연이한테서 전화가 왔다.

“어~ 지연아 왜?”

“저기~ 나 사실은...

작년부터 알았어!

아빠 아니란거”

“.....”

뭐라 할 말이 없었다.

“엄마랑 삼촌이 얘기하는 거 들었어 진짜로 아빠가 하늘나라 간 거”

“그그그~~ 그래 미안~

사실대로 말하면 전화통화 못할까봐 그랬어”

“근데 선생님이 4학년이면 고학년이래~! 이제부터 더 의젓해야 된댔거든”

“지연아! 근데 진짜 아빠는 아니지만 좋은 동무처럼 통화하면 안 될까? 난 그러고 싶은데 어때?“

“진짜~ 진짜로? 그래도 돼?”

“그럼 당연하지”

그 뒤로도 우린 줄곧 통화를 했다.

다만 이제 아빠라고는 안 한다. 그렇다고 아저씨도 아니고

그냥 별다른 호칭없이 이야기하게 됐는데 솔직히 많이 섭섭했다.

그래도 늘 아빠로 불리다가 한순간에 그렇게 되니까... 그렇다고 아빠라고 부르라고 하기도 뭐하고...

시간이 흘러 지연이가 맹학교를 졸업하는 날이 됐다.

전화로만 축하한다고 하기엔 너무나 아쉬웠다.

몇해 동안 통화하며 쌓은 정이 있는데 그날만은 꼭 가서 축하해주고 싶었다.

목욕도 가고 가장 좋은 양복도 차려 입고 한껏 치장을 했다.

비록 지연이가 보지는 못하지만

그래도 처음 만나는 날인데,

그 옛날 아내와 선보러 갈 때보다 더 신경쓴 거 같다.

꽃을 사들고 들어간 졸업식장에서

지연이 엄마를 처음 만났다.

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몇 번씩 하시는데 왠지 쑥스러웠다.

잠시 후,

졸업장을 받아든 아이들이

하나 둘 교실에서 나오는데

단박에 지연이를 알아볼 수 있었다.

신기하게도 그 많은 아이들 중에

유독 지연이만 눈에 들어왔으니까

“지연아!”

지연이 엄마가 딸을 부른다.

그러자 활짝 웃으며 다가온 지연이한테...

“지연아! 누가 너 찾아오셨어 맞춰봐”하며 웃자 지연이는...

“누구?”하며 의아해 할 때 꽃다발을 안겨주면서

“지연아! 축하해”

그러자 갑자기 지연이가 큰소리로 울음을 터뜨렸다.

예상치 못한 반응에 지연이 엄마도 나도 어쩔 줄 모르는데 지연이가 손을 더듬어 나를 꼭 안았다.

“아빠! 이렇게 와줘서 너무~~ 너무 고마워”

그 말을 듣는 순간

내 눈에도 눈물이 흘러내렸다.

난 이미 오래 전부터 너무나 착하고 이쁜 딸을 둘이나 둔...

너무 행복한 아빠였음을

그날 알게 됐다.

https://youtu.be/Ej4JiuED5q4

작성일2022-11-20 16:3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SF 사랑방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2113 전 국민들께서 반드시 아셔야 할 사항입니다 유샤인 2023-01-29 35
2112 통일 행진곡 - 김광섭 작시, 나운영 작곡 - Marching Song for Unification - 한영… 유샤인 2023-01-27 39
2111 The Holy City - Scott Griffin play 거룩한 도시 - 스캇 그리핀 연주 비디오 En… 댓글[2] 유샤인 2023-01-21 78
2110 미국 대토령 로날드 레간의 유머 민주당 강아지 대 공화당강아지들의 차이. 유샤인 2023-01-14 87
2109 어리석은 것은 진실을 알고, 진실을 보고도, 여전히 거짓을 믿는 것이다. 인기글 유샤인 2023-01-14 117
2108 The Lord's Prayer + In One Fraternal Bond of Love - YouShine… 인기글 유샤인 2023-01-13 101
2107 MS200 마이클심 TV 200회.주류언론의 뉴스는 뉴스가 아니다. 인기글 유샤인 2023-01-01 165
2106 Be Not Dismayed Whatever Betide (당황하지 마라 무슨일이 생겨도 -유샤인 번역) 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2-31 210
2105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인기글 산울림 2022-12-29 225
2104 슬픈 사랑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-12-26 255
2103 12월을 위한 시 - 차신재, A Poem for December - Cha SinJae 한영자막 Korea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2-20 250
2102 내 엄마의 손과발 인기글 산울림 2022-12-18 227
2101 오동동 타령 - 유지나 ODongDong TaeRyeong(Traditional Korean Ballad) 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2-12 284
2100 "금잔에 독을 넣어 제공하는자들"에 관한 토마스 왓슨의 경고 인기글 유샤인 2022-12-10 288
2099 아침 걷기 운동길에서 만난 반신불구의 몸을 극복하여 10마일을 거뜬히 걷고 있는 한국계 남자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22-12-09 300
2098 초혼(招魂)' 에 얽힌 '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댓글[2] 인기글 산울림 2022-11-29 467
2097 조수미와 드미트리 가 부른 즐거운 미망인 비디오다 인기글 유샤인 2022-11-27 470
2096 가고파 - 작곡가 김동진 지휘하의 한국남성합창단과 조수미 오페라 가수의 노래 Wanna Go -영어 번역자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1-26 584
2095 호주에 이민가서 동아일보 지국을 운영했던 기자출신의 동창이 쓴 글이다. 인기글 유샤인 2022-11-23 516
2094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-11-22 546
2093 ♤ 이 별 ♡ 술중독으로 패티김도 잃었고 그의 몸도 망쳤고 놀라운 재능도 일찍 잃은 길옥윤님의 슬픈이야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1-22 511
열람중 잘못건 전화 인기글 산울림 2022-11-20 526
2091 거짓 교리를 관용하고 참아낼만큼 내 사랑이 자비로웁도록 나는 허락받지 않았다. 인기글 유샤인 2022-11-19 512
2090 눈물의 닭 도리탕 댓글[1] 인기글 산울림 2022-11-18 533
2089 어느 아름다운 주부의 글 인기글 산울림 2022-11-16 590
2088 哀切한 老夫婦의 事緣 ♣ 인기글 산울림 2022-11-14 518
2087 십자가 - 윤동주의 시 The Cross, - A Poem by Yoon DongJu , English T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1-12 541
2086 우연을 영원에 매어놓고 인기글 산울림 2022-11-12 596
2085 알몸의 어머니 인기글 산울림 2022-11-10 617
2084 아내와 나 사이 - 이 생진님의 시, 낭독, 굴퉁이의 받걷이 Between my wife and me - P… 인기글 유샤인 2022-11-08 550
게시물 검색
*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.